허세의 승리

글쓴이: 이대근 (ㄷㄱ)


480 SLI 벤치가 끝나서 유동성 확보를 위해 480 한개를 팔았습니다 -_-ㅋ

뽀대의 EVGA냐...
성능의 팰릿이냐...
(둘다 레퍼런스 기판이라 성능차이는 없지만 팰릿이 수율이 좀 더 좋았거든요.)

브랜드와 실용성 사이에서 고민하다 브랜드를 골랐습니다 -_-;
오버잘되던 팰릿 480 안녕......

활동하는 하드웨어 커뮤니티 사이트마다 판매글을 올렸는데 광속으로 팔렸네요;;

이제 480 판 돈으로 유동성을 보태 470 두개(가능하다면 465@470 두개)를 새로 지를겁니다.
이미 사 놓은 465@470과 함께 470 T-SLI / 470 SLI 벤치를 돌려 볼 생각입니다.. >.<;
이제 이것까지 완료하고 나면 정말, 여름방학은 끝이겠군요.

//

그리고 해외구매로 EVGA에서 480 백플레이트를 두장 질렀습니다ㅋ
 ▶ 제품정보: http://www.evga.com/products/moreinfo.asp?pn=M020-00-000163

해외구매 경험이 없었는데 도와주신 분께 감사드립니다..^^

480 두개 중 하나는 팔았고..
백플레이트는 두장을 샀고..

백플레이트가 한장 남지 않냐구요?
아니에요!

.
.
.
.
.

470 테스트가 끝나면 다시 팔아서 480을 다시 살 꺼거든요ㅎ

'Notice & Personal Log >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뻘짓  (0) 2010.09.01
학교로 복귀  (0) 2010.08.27
허세의 승리  (2) 2010.08.18
방학의 끝을 잡고...  (0) 2010.08.13
연애편지  (0) 2010.08.09
자식 떠나보내는 기분  (1) 2010.0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