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길한 예감

글쓴이: 이대근 (ㄷㄱ)


요새 자꾸 요 녀석을 기웃거리게 되는게...
http://blog.danawa.com/prod/?prod_c=1153996

머잖아 덜컥 질러버릴것만 같은 두려움에 떨고 있습니다 ㅠㅠ


오늘도 중고 장터에 5970 + 액셀러로 5970 쿨러가 49만원에 올라온 걸 보고 피눈물 ㅠㅠㅠㅠㅠ
5970 사기 전에만 떴더라도 바로 질렀을텐데 ㅠㅠㅠㅠㅠ

'Notice & Personal Log >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시리스트  (5) 2011.02.15
모니터 변경!  (7) 2011.02.10
불길한 예감  (6) 2011.02.08
(뒷북) 용산 나들이 @ 2/1  (3) 2011.02.05
대규모 수정  (4) 2011.01.28
제발 댓글좀 써주세요 ㅠ.ㅠ;;  (4) 2011.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