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 이대근

연락처 : leedaeguen [at] kaist.ac.kr

(이 블로그의 CCL 정책에 위배되는 무단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여행 두번째 날. 본격적으로 돌아다니기 전에 숙소에서 여러 컷.








▲ 아... 숙소가 너무 예뻐...ㅠㅠㅠㅠㅠ


이 날의 첫 행선지는 서귀포 소재의 이중섭 미술관. 근데 월요일이 휴관............

인터넷 뒀다 뭐에 쓰려고 이런건 미리 알아보지도 않고 -_-




▲ 아쉬운대로 미술관 외관이나 한컷.ㅠㅠ



▲ 미술관 주변은 '이중섭 거리', '작가의 산책길' 이라고 꾸며져 있었다.


암튼. 첫 스케줄부터 허탕치게 생긴 우리가 급조한 플랜 B는 바로 대한민국 최남단 "마라도". -_-;;;

모슬포항에 도착, 표를 끊고 부랴부랴 마라도행 배에 올랐다.




▲ 멀어지는 항구 안녕~




▲ 멀찌감치 희미하게 보이는 한라산. 파라마운트 픽쳐스의 로고같은 느낌이다.



▲ 마라도는 아직 먼 곳에...




▲ ?!?! (이걸 보고 흠칫했다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가까워지는 마라도.

이번에는 저번보다 맛있는 짜장면을 먹을 수 있길 마음 속으로 기도하며... 입도!







▲ 두번째 초이스는 날 실망시키지 않았다!

교훈 : 중국집을 가려 가자.











▲ 사진으로 잘 실감나지 않지만 아찔한 높이의 절벽. 새파란 바다가 그야말로 압도적인 시야각으로 펼쳐짐.















▲ ...이렇게 마라도 한바퀴를 끝내고...


다음으로 우리가 찾아간 곳은 '오설록'.

모슬포항에서 북서쪽으로 거슬러 올라갔다가 다시 남동쪽으로 거대한 커브를 도는 동선을 짰었다.

물론 종착지는 샤인빌 리조트!








▲ ㅋㅋㅋㅋㅋ




▲ 희미하게 보이는 한라산.



▲ 오설록에 왔으니 녹차 베이스의 뭐라도 먹어야겠단 생각에 녹차라떼, 녹차 롤케익, 뭐 이런것들을 먹었다.

녹차 롤케익이 맛있었는데, 나오자마자 먹어버려서 사진이 없다. 내 선견지명은 고작 이따위...ㅠㅠ



▲ 다음 행선지로 이동하던 중 찍은 산타 하르방.ㅋㅋ


다음으로 우리가 들른 곳은 '유리의 성'. 이곳 역시 입장료를 받았고, 별로 볼 건 없었다. ㅡㅡ




▲ 가만히 사진찍는 걸 두고 보질 못하는 녀석들 ㅠㅠ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 곰들 보고 육성으로 빵 터졌다. 뭐 저렇게 앉아있지 ㅋㅋㅋㅋㅋㅋ

근데 유리 테마파크에 웬 곰인형인지는 또다른 미스테리... 이지만... 왠지 더 깊이 생각하면 속만 쓰릴듯 ㅠㅠ

(내 입장료............)



▲ 그나마 '유리' 다운 사진 하나.


다음 코스는 제주도 여행 다녀온 아이들은 누구나 인증샷을 남긴다는 트릭아트류 박물관.

(이런 류의 박물관이 여럿인것 같더군... 우리가 다녀온 곳은 '박물관이 살아있다' 라는 곳.)







▲ 사람 사진을 잘 안 찍는 관계로 요만큼만 -ㅅ-ㅋ

포인트는 뭘 해도 어색한 경규와 전직 기타리스트 영수...




▲ 들어갈땐 해가 있었는데 나오니 어느덧 완연한 밤.

잠깐 딴 얘길 하자면... 제주도의 밤은 육지의 밤과 확연히 달랐다. 전기가 통하고 통신이 문제없이 터지는것과는 또 다른 차원에서의 '다름'일듯 한데... 뭔가 'absolute isolation'의 느낌이랄까. 해가 지고 다음날 해가 뜨기까지 이 섬 주위엔 새까만 바다밖에 없다는. 뭐 그런 연장선에서의 압도적으로 적막하고 고요한 느낌의 밤.


...그냥 '인구밀도가 낮다' 한 마디로 정리할 수 있을것 같다. 다시 생각해보니-_-ㅋ


암튼. 하루종일 많이 돌아다녀 피곤한 우리가 만장일치로 선택한 저녁 메뉴는 "고등어회"!!!!!






▲ 맛있었다.


+ 역시 딴 얘기지만, 이 날 우리의 키워드는 이거였다.

"마라머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