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 Jin Hyeop Lee,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인텔 공동 창업자 '고든 무어')


컴퓨터 시장이 태동한 때부터 근래까지 컴퓨터 시장을 움직여온 가장 큰 힘은 무어의 법칙이었습니다. 18-24개월마다 칩에 집적되는 트랜지스터의 수가 2배가 된다는 무어의 법칙은 인텔의 창립자 중 한명인 고든 무어가 1965년에 창안한 법칙입니다. 무어의 법칙은 실제로 컴퓨터 공학의 발전에 큰 기여를 했습니다. 인텔 등의 칩 제조사들은 무어의 법칙을 지켜내기 위해 막대한 투자를 통해 꾸준히 집적 소자의 수를 늘려나갔습니다. 소프트웨어 제작자들과 IT 기업가의 경영자들 역시 무어의 법칙에 큰 영향을 받습니다. 컴퓨터가 급속하게 발전하던 시절 소프트웨어 제작자들은 자신의 프로젝트가 끝날 때의 컴퓨터 성능을 무어의 법칙을 통해 예측하고 그에 맞춰 소프트웨어를 제작해나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업가들 역시 무어의 법칙을 통해 제품의 가격과 성능 등을 미리 예측해볼 수 있었습니다.


일반적으로 무어의 법칙은 오늘날까지도 유효한 것으로 간주되며, 이 법칙이 성능과 가격에 대해 신뢰할만한 예측을 제공한 덕분에 두  세대에 걸쳐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  등의 젊은 기업가들이 자신들의 진보적인 제품들에 대해 가격을 예측할 수 있었던 것이다. 

- 스티브 잡스 전기 중 발췌

하지만 무어의 법칙은 이제 한계를 향해 다가가고 있습니다. 먼저, 많은 일반 사용자용 소프트웨어 개발자에겐 더 이상 무어의 법칙이 그렇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본격적으로 멀티코어 시대가 개막하기 전에는 더 많은 트랜지스터는 그 자체로 더 높은 싱글코어 성능을 의미하는 것이었습니다. 투입되는 트랜지스터의 갯수가 늘어나면 이를 더 넓은 아키텍처 구현에 투입하거나 더 깊은 파이프라인 구현에 투입함으로써 클럭당 처리 명령어의 수를 늘리거나 클럭 속도를 끌어올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언제까지나 이런 접근이 가능한 건 아니었습니다. 


.

.

.


※ 전체 글은 다음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drmola.com/review/5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