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출장 7일차인 오늘은 숙소 체크아웃 후, 내일 새벽 비행기 탑승시까지 모든 일정을 타이완 길바닥에서 소화해야 하는 편도 일정입니다. 내일은 어딜 가냐구요? 일단 비밀이지만 집이 아니란 건 말해둬도 괜찮겠군요. 어쨌든 다른 날보다 조금 여유가 있어 오랜만에 여덟시까지 늦잠도 잤고(그동안은 항상 12시 취침, 6시 기상의 강행군이었습니다), 천천히 캐리어 가방을 패킹하며 체크아웃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막간을 이용해 어제 -6일차- 를 요약해 볼까요. 일단 오전에는 타이완 세계무역센터(TWTC)에 차려진 컴퓨텍스 전시장 3곳(홀1, 홀3, 타이페이 국제컨벤션센터(TICC))을 둘러보고 점심으론 이엠텍 이필헌이사님을 만나 뉴러몐(우육면)을 먹었습니다. 이후 타이페이 메인 스테이션으로 이동, 루이팡행 기차를 탄 후 루이팡에서 다시 핑시선(Pinxi line)으로 환승해 최종적으로 스펀을 찍었습니다. 시간이 되면 여기서 풍등을 날려보고 싶었는데 스펀 폭포공원까지 산책을 다녀오니 기차 시간이 다 됐더군요.

 

다시 루이팡역으로 돌아와 이번에는 버스를 타고 지우펀으로 이동했습니다. 마침 해가 지고 있는 매직 아워에 도착해 폭풍같이 사진을 찍었죠. 이후 별다른 안내 없이도 관광객들이 홀린 듯 한 방향으로 이동하는 대열에 합류해 십분쯤인가, 걸었더니 그 유명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홍등 거리가 나타났습니다. 지우펀을 산책하는 동안에는 '땅콩 아이스크림'(전병에 땅콩엿 부순 가루를 뿌리고 아이스크림을 얹어 싸 주는 랩)을 먹으며 다녔습니다.

 

지우펀에서 타이페이 중샤오푸싱 역까지 오는 데 버스로 소요된 시간은 약 한시간 반. 제가 대만에 올 결심을 했을 때부터 별렀던, 작년의 맛있던 기억을 되살려 드디어 이날 '키키' 레스토랑을 방문하게 됩니다. 시켜먹은 메뉴는 한국인 여행자들 누구나 똑같이 시켜먹는다는 비장의 3종 세트 - 파볶음, 연두부튀김, 크림새우였습니다. 어제의 라이브블로깅 세션에서 위 내용 중 하나라도 빼먹은 게 있다면, 당장 가서 (링크) 다시 한번 보고 오시길 권합니다 :) 어느 것 하나 만족스럽지 않은 게 없었습니다.

 

다시 오늘의 얘기로 돌아와서. 체크아웃 후에는 코인락커에 짐을 맡겨두고, 그동안 상대적으로 소홀했던 타이페이 시내 투어를 다녀볼 생각이었습니다... 만, 글을 올리는 현재 시각 기준으로 천둥을 동반한 비가 쏟아지고 있네요. 그래도 제 유일한 소지품인 갤럭시 S7 엣지는 비 따위 두렵지 않으니... 일단은 난징산민역 근처에 있다는, 유명한 치아더 베이커리에 가서 펑리수를 좀 사는 걸로 시작해야겠습니다. 물론 간단한 쇼핑이 끝나고는 다시 본연의 임무 -컴퓨텍스 취재- 수행을 위해 TWTC와 남강전람관(Nangang Exhibition Hall)으로 이동할 예정인데, 그저께와 어제 미처 못 돌아본 주요 부스가 없는지, 주요 부스가 아니더라도 참신하고 재미있는 상품들이 있는지를 꼼꼼히 훑어볼 예정입니다.

 

그럼, 7일차 일지도 재미있게 봐 주시기 바랍니다 :)

 

※ 그나저나 그동안 출장기를 죄다 'IT/제품리뷰' 카테고리로 발행하고 있었는데(그야 컴퓨텍스 때문에!), 돌이켜보면 그냥 제대로 여행이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_-;;; 정작 컴퓨텍스의 비중은 8:45 to heaven...

 

 

(자동으로 업데이트되니 새로고침하실 필요 없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에서 IYD를 팔로우하시면 저희가 놀아드립니다!
 
http://facebook.com/insideyourdevice
http://twitter.com/iyd_t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