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1. XFX, 스위치 하나로 R9 380X로 언락 가능한 R9 380 출시

 

팬들에게는 환희를, AMD에게는 분노를 살 초유의 마케팅이 벌어졌다. 전통적으로 검정색을 트레이드마크로 삼던 XFX가 기존 라인업의 색깔을 빨갛게 칠한 '라데온 R9 380 크림슨 에디션'을 출시했기 때문이다. 물론 글쓴이는 제품의 색상 두고 왈가왈부할 생각은 눈꼽만큼도 없다. 빨강색이면 어떻고 파랑색이면 또 어떻겠는가. 정작 이 제품이 업계 관계자들을 기함하게 한 까닭은 전혀 엉뚱한 곳에 있다.

 

 

(출처 : Expreview)

 

오늘날 대부분의 퍼포먼스급 이상 그래픽카드는 듀얼 바이오스 구조를 채택하고 있다. 오버클럭이 빈번하게 수행되는 가운데 불의의 사고로 바이오스가 마지막으로 기억하는 설정이 그래픽카드의 정상 작동을 불가능하게 만드는 것일지라도, 제2의 바이오스로부터 '정상적인' 설정을 읽어들여 실수를 만회할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 이들의 주된 목적이라 할 수 있다. 이외에도 여분의 '정상 작동 보증' 바이오스를 예비해두고 있다는 사실은 사용자들로 하여금 바이오스 트윅이나 팬속 조절 등 여러 대담한 시도를 가능케 하는 지렛대가 되기도 한다. 어쨌든 이러한 트윅은 매니아 계층을 중심으로 퍼져나가는 것이며, 하드웨어에 큰 애착을 가진 이들 매니아들 대다수는 그에 상응하는 고성능 하드웨어를 구입할 것이기에 퍼포먼스급 이상을 대상으로 듀얼 바이오스라는 특전을 제공하는 것은 하등 이상할 것이 없다.


.

.

.


※ 전체 글은 다음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drmola.com/news/47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