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엔비디아에서 얼마 전 NVIDIA에서 GTX 480의 뒤를 잇는 GTX 580을 전격적으로 출시했습니다.
580에 쓰인 GF110 칩은 480에 쓰인 GF100을 소폭 개선한 버전으로 알려졌는데, 따라서 580이 사실상 480의 완전체로 여겨지는 가운데 기존 제품들과 비교했을 때 성능이 어떤 수준인지 알아봅시다.
우선 1편에서는 간단히 외관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토요일에 배송되어 온 듯 한데 주말 동안 학교를 비워 월요일에야 만져 봤습니다.


▲ EVGA 간지!!


▲ 계란상자같은 재질의 종이박스인데, 박스 뚜껑엔 HDMI 케이블과 매뉴얼 등이 담겨 있습니다.


▲ 뚜껑을 들어내자 모습을 드러내는 GTX 580.



▲ 오늘의 주인공!!!!!




▲ 카드 뒷면샷.
480 기판이랑 많이 닮았지만 통기구멍이 없단 게 가장 큰 차이점입니다.
그 밖에... 주요 칩의 위치라든지, 메모리 갯수, 전원부의 위치 등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 시리얼넘버 00002......
혹시 두번째로 생산된 제품?!



▲ 8+6핀 보조전원을 공급받습니다. 맥시멈 300W까지 공급을 보증하는 규격.


▲ 입출력부도 480과 거의 같습니다...만, 예전 480에도 HDMI 포트가 있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 하네요...


▲ 뒷면을 자세히 살피던 중 480과 결정적으로 다른 부분 발견......
쿨러와 기판을 체결하는 나사 홈이 별모양이군요.
저걸 풀려면 일반적인 십자드라이버가 아닌 별모양 랜치가 필요할 듯 합니다.
그 말인 즉슨...................


▲ ......이 480 백플레이트를 달아줄 수 없단 뜻이죠.
(제가 별모양 랜치를 안 갖고 있어서;;;)
저거 팔긴 글렀고... 어찌 처분하누...


▲ 쿨러에 붙어있는 비닐을 모두 떼고 한 컷!

 

//

 

(아래 위젯은 티스토리의 크라우드펀딩 시스템인 '밀어주기' 위젯입니다. 100원부터 3000원까지의 범위 내에서 글쓴이에게 소액 기부가 가능합니다. 사견으로는 이러한 형태의 펀딩이야말로, 성공적으로 정착될 경우 이해관계자로부터 독립된 벤치마크가 지속가능해지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작성한 글이 후원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여기신다면 밀어주기를 통한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물론 글을 '가치있게' 쓰는 것은 오롯이 저의 몫이며, 설령 제 글이 '후원할 만큼 가치있게' 여겨지지는 못해 결과적으로 후원을 받지 못하더라도 그것이 독자 여러분의 잘못이 아니란 건 너무 당연해 굳이 언급할 필요도 없겠습니다. 저는 후원 여부와 관계없이 제 글을 읽어주시는 모든 독자분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