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 이대근

(이 블로그의 CCL 정책에 위배되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엔비디아에서 방금 지포스 GTX 780 Ti라는 새 제품의 출시를 예고했습니다. 그간의 네이밍 정책에 비춰 볼 때 해당 제품은 GTX 780의 상위 모델일 것은 확실하나 모델 넘버가 없는 GTX TITAN과의 우열관계는 확실치 않은데, 일단 단선적으로 서열을 규정짓기 앞서 GTX TITAN이라는 카드의 등장 배경과 그 특수성에 관해 짚고 넘어가는 것이 선행되어야 할 듯 합니다.


GTX TITAN은 많은 사람들에게 "가장 빠른 게임용 그래픽카드"로 인식되어 왔고, 이러한 인식의 바탕은 GTX TITAN이 게임용 그래픽카드라는 명제로부터 출발합니다. 아시다시피 현재의 GPU 제조사들은 자사의 GPU를 그 용도에 따라 데스크탑용(게임용), OpenGL 및 GPGPU용으로 크게 구별해 두고 있으며 앞의 명제는 곧 GTX TITAN이 해당 제조사(엔비디아)의 라인업 포트폴리오 상의 '데스크탑' 카테고리에 속해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그러나 이 전제는 사실과 다르며, 따라서 앞의 명제 또한 사실이 아닙니다. GTX TITAN은 게임용 그래픽카드로써 출시된 적이 없습니다.


GTX TITAN의 출시 모토는 사실 다음과 같습니다 : "The World's First Gaming Supercomputer"게임이 가능한 슈퍼컴퓨터(용 그래픽카드). 즉 GTX TITAN은, 간단히 말해 -앞서 출시된 GTX 600 시리즈는 물론, 이들의 리브랜딩 버전인- GTX 700 시리즈의 끝판왕적인 위상보다는 오히려 엔비디아의 전문가용 GPGPU 연산장치인 테슬라 라인업의 대중화 버전에 가까운 위상을 가집니다. 이 말은 곧 -비록 이 라인업의 현 최상위 모델인 GTX 780이 GTX TITAN보다 떨어지는 게임 성능을 보이기는 하나- 엔비디아의 게임용 그래픽카드로써의 '지포스' 브랜드는 GTX 700 시리즈에 계승되는 것이지 GTX TITAN이라는 하나의 종에 종속되지 않음을 의미하며, 결국 GTX 700 시리즈, 나아가 GTX 800 시리즈가 GTX TITAN을 뛰어넘더라도 전혀 이상할 것이 없음을 암시하는 복선이기도 합니다.



(▲ Quoted from the official press deck on launching GeForce GTX TITAN)


이러한 기조를 염두에 두고 GTX 780 Ti의 등장을 바라볼 때 비로소 이 제품의 성능에 관해 우리가 씌워 왔던 상한선 -GTX TITAN이라는 이름의 유리 천장- 을 제거할 수 있게 됩니다. 앞에서 지적한 바 있듯, "최고의 데스크탑용 그래픽카드"가 아닌 GTX TITAN의 위상을 생각하면 엔비디아가 "데스크탑용 그래픽카드"의 라인업을 확장하는 데에는 아무런 제약이 없으며, 더욱이 그것의 이름이 GTX 700 시리즈를 계승하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럽습니다. 여기에는 단지 "데스크탑용 그래픽카드"의 전통적인 한계 -OpenGL 가속 및 GPGPU 연산성능의 의도적인 거세- 의 준수만이 요구될 따름입니다. 다시 말해, GTX 780 Ti의 게임 성능이 GTX TITAN의 그것과 같거나, 심지어 GTX TITAN보다 더 뛰어난 게임 성능을 갖추더라도 엔비디아의 전문가용 그래픽카드들과 뚜렷히 구분지어지는 한 이는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서론이 길었는데, 어쨌든 이러한 GTX 780 Ti의 사양은 아직 정확히 공개되지 않았고, 많은 사람들은 이 제품이 (GTX 780보다는 하나 많고 GTX TITAN보다는 하나 적은) 13개의 SMX를 활성화해 2496개의 쉐이더와 208개의 TMU를 가질 것이라고 예상하거나, 혹은 GTX TITAN과 같은 14 SMX / 2688 쉐이더 / 224 TMU, 심지어는 GK110 GPU의 풀 스펙인 15 SMX / 2880 쉐이더 / 240 TMU로 예상하기도 합니다. 어느 쪽이 되었든 -비록 첫번째 가정과 같다면 현재의 GTX 780보다 클럭이 많이 높아져야 하겠지만- 이 제품의 게임 성능이 GTX TITAN과 최소한 동등해야만 하는 까닭이 매우 현실적으로 엄존하는데, 이는 GTX 780과 GTX TITAN의 게임 성능 차이가 그리 크지 않기 때문입니다.


GTX 780 Ti가 GTX TITAN보다 못할 것이라는 심정적 근거로 인용되는, 실제로도 GTX 780과 별 차이가 없어 보이는 뉘앙스의 "GTX 780 Ti" 라는 작명은 GTX TITAN을 의식했다기보다는 오히려 -전통적으로 듀얼 GPU 그래픽카드를 위해 남겨둔- GTX x90 시리즈, 즉 (아마도 듀얼 GK110일 가능성이 있는) GTX 790의 여지를 남겨 둔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합니다. 덧붙이자면, 제조사로써도 이러한 "고성능" GTX 780 Ti의 등장으로 말미암아 GTX TITAN의 입지가 좁아질 것이 우려될 때 GTX 780 Ti의 성능을 낮추는 선택을 하기보다는 차라리 GTX TITAN을 단종시키고 보다 높은 사양을 갖는 후속 제품 -예컨대 GTX TITAN ULTRA, 혹은 GTX ATLAS- 을 투입하는 편이 훨씬 더 이성적인 전략일 것입니다.


지금까지의 추론을 한 문장으로 집약하자면 GTX 780 Ti의 게임 성능이 -비록 그 하드웨어적인 스펙(예컨대 SMX 갯수)이 어떠하든- GTX TITAN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합니다. 과연 엔비디아가 이 제품을 통해 경쟁사의 다크호스를 효과적으로 견제할 수 있을지 매우 궁금해지는 시점입니다. 추후 구체적인 사양 정보를 입수하는 대로, 그래픽카드 성능 방정식을 활용해 기존 지포스들 및 라데온 R9 200 시리즈들과의 성능 관계를 계량적으로 예측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아래 위젯은 티스토리의 크라우드펀딩 시스템인 '밀어주기' 위젯입니다. 100원부터 3000원까지의 범위 내에서 글쓴이에게 소액 기부가 가능합니다. 사견으로는 이러한 형태의 펀딩이야말로, 성공적으로 정착될 경우 이해관계자로부터 독립된 벤치마크가 지속가능해지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작성한 글이 후원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여기신다면 밀어주기를 통한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물론 글을 '가치있게' 쓰는 것은 오롯이 저의 몫이며, 설령 제 글이 '후원할 만큼 가치있게' 여겨지지는 못해 결과적으로 후원을 받지 못하더라도 그것이 독자 여러분의 잘못이 아니란 건 너무 당연해 굳이 언급할 필요도 없겠습니다. 저는 후원 여부와 관계없이 제 글을 읽어주시는 모든 독자분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