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엔비디아는 지난 18일 자사의 새로운 엔터프라이즈 그리드 시스템용 연산장치인 테슬라 M10을 발표했다. 많은 이들이 '지포스 타이탄'에 그 DNA를 녹여낸 것으로 잘 알고 있을 테슬라는, 그 자체로는 지포스도 아니며 그래픽카드는 더더욱 아니다. GPU를 사용했으되 디스플레이 출력에는 전혀 관여하지 않는 순수한 연산장치로 활용되는, 따라서 일반 사용자층은 좀처럼 접할 기회가 없는 제품이기도 하다.

 

이들이 그래픽 렌더링에 전혀 신경 쓸 필요가 없다는 것은 곧 통상적인 '게임용 그래픽카드'가 신경써야 할, 오버헤드라든지 특히 멀티 GPU 구성에서의 효율저하 등이 더 이상 문제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서겠지만, 혹은 그런 테슬라 중에서도 유독, 이번 M10은 전례 없는 구성을 취하고 있다. 엔트리급 맥스웰 GPU인 GM107을 무려 네 개나 탑재하고 있기 때문. 알다시피 이것은 지포스 GTX 750 Ti에 사용된 것이다. 쿠다코어 640개를 내장한 GPU를 네 개 탑재함으로써 테슬라 M10은 총 2560개의 쿠다코어를 갖게 되었고, 이는 마침 얼마 전 공개된 지포스 GTX 1080의 그것과 동일하다.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된다는 속담처럼, 과정이야 어떻든 수준급의 연산 성능을 갖기만 하면 되는 테슬라의 설계철학을 극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

.

.


※ 전체 글은 다음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drmola.com/news/5004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