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이대근 (ㄷㄱ)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퍼가실 때에는 원제, 작성자, 출처를 반드시 병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



10. Lost Planet 2


이번에 테스트할 게임은 CAPCOM의 Lost Planet 2입니다.
이 게임도 기본 벤치툴은 DX9 / DX11 두가지의 모드가 존재하는데,
사실 처음 이 벤치를 시작할 땐 DX9 모드로도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알 수 없는 이유로 580 x 3 구성에서 DX9 모드가 자꾸만 튕기더군요 -_-;;;

시간이 아~주 충분했더라면 그 원인을 찾아내 해결하고 & DX9의 결과까지 첨부할 수 있었겠지만...
주어진 시간이 그렇지 못해 부득이 DX11에서의 결과만을 보여 드리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DX11 모드로 실행하면 게임 옵션창에 DX11 Features라는 항목이 새로 생기는 것이 전부인데,
짐작하시겠지만 DX11 Features를 최하로 설정하면 DX9 모드와 프레임이 거의 같게 나옵니다.
즉 DX11로 새로 지원하게 된 특징들을 모두 이 하나의 옵션에 뭉뚱그려 놓은것 같은데... (예: 테셀레이션)
일단 '가능한 한 무조건 풀옵'에서 테스트하는 것이 목적이기에 이 옵션은 항상 High로 두고 테스트했습니다.

그럼... 지금까지 쭉 그래왔듯, 안티 미적용시의 결과부터 보여 드리도록 하죠.


▲ 이 게임도 비교적 NVIDIA 친화적인 게임으로 보입니다.
이 게임만큼은 차라리 AMD 계열이 한단계 아랫급의 NVIDIA 계열 카드들과 비슷한 레벨로 보여집니다.
(6970과 570, 6950과 560 Ti...)

590은 여전히 570 x 2보다 떨어지는 성능인데, 이 게임에서는 그 정도가 좀 커 보입니다.
거의 580 x 2보다 570 x 2가 뒤처지는 만큼 590이 570 x 2에게 뒤처지고 있습니다.

단일 VGA로 비교할 때, 5870은 6870보다 더 좋은 성능이지만 크파 구성시는 순위가 역전됩니다.


▲ 4배율 안티 적용시의 결과입니다. 전체적인 양상은 비슷합니다.


▲ 안티 미적용시의 크파 / SLI 효율을 계산해 보았습니다.
이 게임은 딱히 프레임 제한이 있지도 않지만, 크파 / SLI를 막론하고 3-way 효율은 그다지 좋지 않습니다.


▲ 안티 적용시의 크파 / SLI 효율입니다. 아까보다는 조금 나아졌지만 여전히 3-way 효율은 좋지 않은 편.


11. Metro 2033 (DX10)


이번에 소개할 게임은 현존하는 게임 중 가장 사양을 많이 타는 게임 중 하나인 Metro 2033입니다.
이 게임은 DX11 모드로 설정했을 때 DX10에서는 없던 옵션이 생겨나는데...



...바로 이 옵션들입니다.

이 두 옵션 중 테셀레이션이 프레임에 미치는 영향은 1~2프레임 내외로 크지 않은 편이지만,
Advanced DOF (Depth of Field) 라는 옵션은 프레임 잡아먹는 괴물입니다 -_-;
암튼. 이 옵션들을 켜고 한 벤치는 DX11 파트에서 보여 드리고, 일단 여기서는 DX10의 결과를 보여 드리죠.
또한, Advanced PhysX 옵션의 경우 자칫 CPU에 의한 병목현상을 유발할 수 있어 끈 상태로 테스트했습니다.

우선 안티 미적용시의 테스트 결과입니다.


▲ 단일 / 2-way / 3-way 모두 AMD 계열이 동급의 NVIDIA 카드들을 올킬하고 있습니다.
590과 570 x 2의 성능은 거의 비슷하지만, 소수점 이하 첫번째 자리에서 570 x 2가 근소하게 앞서고 있습니다.


▲ 안티 적용시의 결과 역시 비슷합니다.
안티가 그래픽카드에게 미치는 영향은 프레임버퍼 용량에 따라 그 양상이 다르게 나타나는데,
일단 프레임버퍼가 2GB로 가장 큰 6970 / 6950 2G의 경우 가장 타격을 적게 받은 모습입니다.
반면 프레임버퍼가 1.5GB인 580만 해도 6970과의 격차가 '더' 벌어지는 등 약간이나마 타격이 있어 보이는데다
그보다도 적은 570 (1.25GB) 이나 그 이하 (1GB) 의 경우 거의 반토막에 가까운 성능 하락을 보입니다.

즉 DX10 모드 + 안티 적용시의 프레임버퍼 점유 용량은 1.25GB 이상~1.5GB 이하 정도로 추정됩니다.
또한 프레임버퍼 용량이 적은 그래픽카드의 크파 / SLI 구성시의 효율도 매우 나빠 보입니다.

그럼, 다시 안티 미적용시로 돌아가서 크파 / SLI 효율을 비교해 보겠습니다.


▲ 앞에서 이야기했듯 이 게임은 하드웨어 스펙을 엄청나게 요구함에도 불구하고,
크파 / SLI 효율은 그리 높지 않습니다.


▲ 프레임버퍼 용량이 적은 카드들 덕분에 크파 / SLI 효율이 완전히 초토화 되었습니다.
일단 6950 1G를 제외하고, 6970 / 6950 2G만을 놓고 보면 3-way 크파 효율은 약 240% 정도가 됩니다.
또한 이들의 2-way 크파 효율 역시 186~7% 정도로 매우 좋지는 않더라도 '우수' 정도로 볼 수는 있겠지만...
프레임버퍼가 1G인 6950 1G, 5870, 6870의 크파 효율은 매우 처참합니다.
(비단 효율의 문제뿐만 아니라 절대 프레임 자체도 매우 짜게 나왔습니다)

이러한 양상은 NVIDIA 진영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났는데, 프레임버퍼가 1GB를 초과하는 580 / 570의 경우와
1GB인 560 Ti / 560의 SLI 효율이 극명하게 달라지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자, 아직 본론은 시작도 안 했는데... 벌써부터 선수들이 약한 모습을 보이네요.
다음 파트에서는 DX11 모드에서의 결과를 보여 드리겠습니다.


12. Metro 2033 (DX11)

앞 장에서는 '그나마' DX10 모드로 테스트해서 프레임이 '잘' 나온 편이었습니다.
이 게임의 극악무도함을 보려면 DX11 모드로 테스트를 해봐야겠죠~

백문이 불여일견!!


▲ 안티 미적용시의 결과입니다.
우선 DX11 모드 초입에서는 양사의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NVIDIA가 AMD를 완벽히 누르고 있네요.
특히 본격적으로 고부하가 걸리자 GPU당 프레임버퍼 용량이 더 큰 590이 570 x 2를 처음으로 앞섰습니다.
여기에 안티까지 걸어 보면...?!?!


▲ !!!!!!!!!!!!!!!!!!!
참사가 일어났습니다!!!!!!!!

일단 프레임버퍼 1GB 짜리는 트럭으로 갖다 줘도 명함도 못 내밀 판이고...
1.25GB인 570은 '그나마' 1GB짜리들을 두 배 이상(!) 앞서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후달립니다.


(우측 상단의 VRAM 점유율에 주목)
...최소한 1.5GB는 되어야 (580, 590) 이 게임을 풀옵으로 돌려볼만 하겠군요.
(하지만 1.5GB도 이미 한계가 보이는 것이... 580 x 3의 3-way 효율은 2-way에서 거의 늘지 않았습니다)

상대적으로 넉넉한 프레임버퍼 덕에 590은 처음으로 570 x 2를 '압도적으로' 능가하는 성능을 보이고 있습니다.


▲ 충격을 추스르고, 다시 안티 미적용시로 돌아가 크파 / SLI 효율을 살펴봅시다.
여기에서도 프레임버퍼 1GB짜리의 크파 / SLI 효율은 별로 좋지 못한 편입니다.


▲ 안티 적용시의 크파 / SLI 효율입니다. 이렇게 다채로운 색을 본 적이 있던가...


13. Resident Evil 5

이번에 테스트할 게임은 레지던트 이블!


...아니, 이거 말고 -_-;


네. 이 게임입니다! <Resident Evil 5>

이번에는 서론 없이 바로 본론으로 들어갑니다~ 우선 안티 미적용시 테스트 결과!


▲ ...이미 이전의 테스트에서 이 게임은 크파 / SLI를 잘 지원하지 않는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만... -_-;
뭐 그래도 한번 잡은 게임 끝까지 써먹어야죠.ㅋㅋ

결과는 보시는 대로!
단일 VGA끼리의 비교에서는 580이 6970을, 570이 6950을 각각 앞서고 있지만
2-way까지만 가더라도 이미 6970 / 6950이 580 / 570을 각각 앞서고 있습니다.
3-way에서는 차이가 더 벌어졌네요.


▲ 안티 적용시의 결과도 비슷합니다.


▲ 안티 미적용시의 크파 / SLI 효율입니다. 일단 2-way 효율은 나쁘지 않은 편이지만 3-way는 전혀 지원을 안 하는듯 합니다.


▲ 안티 적용시에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이 게임을 테스트 항목에 집어넣은 건 두고두고 내 실수로 기억되리...

 

//

 

(아래 위젯은 티스토리의 크라우드펀딩 시스템인 '밀어주기' 위젯입니다. 100원부터 3000원까지의 범위 내에서 글쓴이에게 소액 기부가 가능합니다. 사견으로는 이러한 형태의 펀딩이야말로, 성공적으로 정착될 경우 이해관계자로부터 독립된 벤치마크가 지속가능해지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작성한 글이 후원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여기신다면 밀어주기를 통한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물론 글을 '가치있게' 쓰는 것은 오롯이 저의 몫이며, 설령 제 글이 '후원할 만큼 가치있게' 여겨지지는 못해 결과적으로 후원을 받지 못하더라도 그것이 독자 여러분의 잘못이 아니란 건 너무 당연해 굳이 언급할 필요도 없겠습니다. 저는 후원 여부와 관계없이 제 글을 읽어주시는 모든 독자분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