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짭제', 짝퉁 제온이라는 표현이 파워유저들 사이에서 익숙하게 통용된 것은 불과 몇년 사이의 일이다. 그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제온이라는 이름이 주는 느낌은 자못 범접하기 어렵고 어딘가 신성하기까지 한 그 무엇이라 일반 데스크탑 사용자로서는 감히 꿈에선들 만져볼 수 있으랴 싶은, 그런 존재였기 때문이다. 이런 인식에 변화가 생긴 것은 2011년, 코드명 '샌디브릿지'의 출시와 함께였다. 이 시기 인텔은 제온 라인업을 E3 / E5 / E7의 3종으로 나누었다. 특히 이 중 제온 E3은 데스크탑용 브랜드인 '코어' 시리즈와 구성이 비슷하고 소켓 호환성이 있으며 같은 메인보드에 사용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어 전통적인 제온과 코어 라인업의 중간적 위치라는 전례없는 포지션으로 사용자들에게 다가서게 되었다.

 

제온 E3 중에서도 모든 모델이 사랑받은 것은 아니고 특정한 인기모델이 있었으니, 가격상 코어 i5와 i7의 사이에 위치하면서 i5에 없는 하이퍼스레딩 기술을 갖췄지만 i7보다는 작동속도가 다소 낮은, 즉 코어 라인업의 빈 틈을 메워 주는 부류가 사랑받았다. 요약하자면, '코어 i5 중 가장 비싼 모델'과 '코어 i7 중 가장 싼 모델' 사이에 위치하면서 하이퍼스레딩이 탑재된 제온 E3 모델이 i5와 i7 모두의 대체재로써 인기를 끌었으며 이것이 바로 짝퉁 제온이라 불리는 그것이다.


.

.

.


※ 전체 글은 다음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drmola.com/news/47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