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 Jin-Hyeop Lee, Daeguen Lee

(이 글은 원문의 발췌본이며, 이 글의 원본은 여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 아이패드 프로 소개 영상(링크) 중 캡처


애플의 자체 설계 프로세서인 A6칩을 탑재한 아이폰 5 이래로 새로운 아이폰 출시행사에서 공개되는 애플의 새로운 자체 디자인 칩은 매우 큰 뉴스거리가 되었습니다. 작은 코어를 여러 개 집적하는 방법으로 전체 성능을 스케일 아웃 하고있는 범 안드로이드 진영과는 달리 애플은 코어 크기를 꾸준히 늘리되, 코어 수는 계속해서 듀얼코어로 붙들어매는 스케일 업 방식의 성능 향상을 추구했습니다. 현 세대 최신 아이폰과 아이패드 프로에 탑재된 A9, A9X칩은 Twister 듀얼 코어로 개별 코어의 너비가 인텔의 그것과 비견할 만한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다만 오늘 글에서 짚어보고자 하는 것은 애플과 범 안드로이드 진영이 추구하는 서로다른 성능 향상의 전략이 아닙니다. 


최근 몇 세대 동안 모바일 프로세서의 성능은 꾸준히 향상되어 왔지만 사용자들의 체감성능 향상은 점점 둔화되고 있습니다. 모바일에서 구동할만한 앱들은 이미 전 세대의 프로세서만으로도 충분한 속도로 구동될 수 있습니다. 제조사가 제품의 성능을 높이기 위해 투입하는 갖가지 노력들이 사용자 경험으로 치환되는 정도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이해해도 좋을 것입니다. 이는 PC 시장에서도 이미 경험했던 변화이며, 지난 글(링크)에서 이제는 단순히 성능을 높이는 것을 뛰어넘어 사용자 경험에 영향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

.

.


※ 전체 글은 다음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drmola.com/review/6945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