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 Jin Hyeop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애플 아이맥 소개 페이지 중


사건의 발단은 간단했습니다. 필자는 IYD 관리자 중 유일하게 애플의 맥 컴퓨터를 사용하고 있지요. 꽤 오래 맥을 사용하기도 했고, 모든 워크플로우나 양식 등이 맥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포맷으로 제작되어 있기 때문에 일반 윈도우 컴퓨터에서는 단순한 수정 작업정도밖에 못하고 있습니다. 만약 필자가 맥북이나 맥북 프로 등 애플의 랩탑 컴퓨터 모델을 사용하고 있었다면 이런 문제들이 그리 심각한 문제는 아닐 것입니다. 컴퓨터가 필요하면 들고다니면 되잖아요?


애석하게도 필자는 애플의 27인치 5K 아이맥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제대한 뒤 싱글벙글하며 27인치 아이맥을 구매하던 시점까지만 해도 제가 이런 일을 하고 있을거라곤 상상도 못했거든요. 기껏해야 컴퓨터로 게임을 하거나 학교 과제 정도 하는 게 전부일 줄 알았죠. 아시다시피 언급한 작업들은 윈도우 PC에서도 충분히, 아니 더 잘 할 수 있는 일들이기에 데스크탑 맥 컴퓨터를 메인 컴퓨터로 결정하는 데 큰 거리낌이 없었던 것이지요.


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인걸 어쩌겠습니까. 모든 작업을 필자의 자취방에서 처리하는 수밖에요. 자취방에서 긴 기간동안, 멀리 떨어진 곳으로 가야 할 경우 불가피하게 아이맥을 들고 이동합니다. 아, 아직 학생인 관계로 자가용이라는 근사한 이동수단을 가지지 못한 필자는 아이맥을 들고 기차여행을 감행합니다. 혹시 수원-동대구를 다니는 KTX에서 커다란 아이맥 박스를 낑낑거리며 들고다니는 사람을 보신 분이 계시다면 필자를 본 것일 가능성이 꽤 크답니다.


.

.

.


※ 전체 글은 다음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drmola.com/review/83458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