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일주일 전, 로이 테일러 AMD 상무(Corporate Vice President)의 트위터에 빨간색 PC의 사진이 올려졌고 이내 해당 트윗은 '모습을 드러낸 제미니'라는 제하로 전 세계 언론을 통해 기사화되었다. 그로부터 한달여 전인 1월 28일로 시간을 돌려 보면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 VR 엑스포에서 로이 테일러 상무가 초청연사 격으로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했으며 바로 여기서 그 빨간색 PC, 팔콘 노스웨스트사의 완제품 데스크탑 컴퓨터 '티키'가 공개되었다.

 

발표를 통해 테일러는 티키의 내부에 "가장 강력한" 듀얼 GPU 그래픽카드가 탑재되며 그 연산량의 총합이 12 테라플롭스에 이를 것이라는 점을 함께 밝혔고 시기상 티키에 탑재되는 그래픽카드가 코드네임 제미니, 즉 라데온 R9 Fury X2일 것이라는 점에 별다른 이견이 없었다. 말하자면 이때 로이 테일러의 손짓으로 소개된 '티키'라는 생소한 이름은 라데온 R9 Fury X2의 분신과도 같은 명사로 각인되었고, 그 상징색과도 같은 빨간 PC가 한달 뒤 로이 테일러의 타임라인에 등장했을 때, 마침 사람들의 관음증을 자극하는 각도로 살짝 비친 그래픽카드에 '제미니의 첫 모습' 류의 타이틀이 붙는 건 피할 수 없는 운명과도 같았을 것이다. 그렇게 이 사진 속의 그래픽카드는 '제미니'와 동격이 되어 갔다.

 

.

.

.


※ 전체 글은 다음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drmola.com/review/4848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